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찰 '권민호 시장 정적제거 사주설' 종결…"사실 아니다" 결론

기사승인 2017.12.29  16:58:10

공유
default_news_ad1

권민호 거제시장이 자신의 민주당 입당에 반대하는 지역 정치인들에게 금품·향응을 제공해 정치적으로 매장시키라고 전직 조직폭력배에게 지시했다는 '정적 제거 사주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검찰이 최종 결론을 내렸다.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 형사2부(장성훈 부장검사)는 지역 정치인들에게 금품·향응을 제공했다고 주장해 당사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 등으로 전직 조폭 장모(64)씨 등 2명을 구속해 재판에 넘기고 이번 사건을 종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장 씨는 권 시장에게 유람선 사업 청탁을 해주겠다는 명목으로 전직 거제시의원으로부터 로비자금 7160만원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로 먼저 구속 기소된 후 두차례 재판을 거쳐, 내년 1월 11일 오전 9시50분 선고를 앞두고 있다.

검찰은 경남지방경찰청에서 수사·송치한 장 씨의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서도 최근 추가기소 했다.

장 씨는 지난 8월말 유람선 사업을 부탁하는 과정에서 만난 권 시장과 권 시장 측근들로부터 권 시장의 민주당 입당에 반대하는 지역 정치인 3명에게 금품·향응을 제공해 정치적으로 매장시키라는 사주를 받았다고 주장해 지역사회에 큰 파문을 일으켰다.

하지만 장 씨가 향응·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전·현직 시·도의원 등 거제지역 정치인 3명은 '사실무근'이라며 장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장 씨가 지난 8월 31일 오전 거제시청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통해 '권민호 시장 정적제거 사주설'을 폭로한 직후, 7천여만원의 돈을 건넨 김 모 전 거제시의원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수사과정에서 장 씨가 그와 인척으로 지내온 김 모 전 거제시의회 부의장의 주선으로 지난 5월 권 시장을 한 차례 만난 것은 확인했다. 이 부분은 권 시장도 사건 초기부터 인정해 왔다.

그러나 검찰은 권 시장이 자신의 정치적 앞길에 걸림돌이 되는 지역 정치인을 매장하라고 지시했거나, 권 시장이나 권 시장측으로부터 장 씨에게 돈이 전달된 흔적은 없어 정적 제거 사주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검찰은 권 시장을 한 차례 소환한데 이어, 권 시장 측 주변인들을 대상으로 계좌추적까지 했으나 금전 등이 넘어간 증거는 전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장 씨가 거제지역 정치인 3명에게 술과 밥을 산 사실도 확인했다. 하지만 접대금액이 소액이어서 처벌할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

장 씨가 전직 거제시의원으로부터 유람선 로비 명목으로 받은 7천여만의 돈은 거의 전부를 개인적으로 소비한 것으로 검찰은 확인했다.

장 씨는 유람선 로비가 실패로 끝나자 권 시장을 음해하려고 정적 제거 사주설을 제기했다고 뒤늦게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민호 시장은 '정적 제거 사주설'이 언론에 보도되는 등 광범위하게 퍼지자 "지역 정치선배 요청으로 장 씨와 만난 적은 있지만 이권을 매개로 거래를 한 적은 전혀 없다"며 혐의를 적극 부인했다.

그는 이어 지난 10월 기자간담회를 자청, 자신의 해명이 허위로 드러나면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지난 4월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현재 무소속 신분인 권 시장은 민주당에 입당해 경남지사직 도전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편, 그동안 민주당 일각에서 반대해 왔던 권 시장의 입당은 최근 순조롭게 진행 되고 있으며, 새해 초 적당한 시기에 입당 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 전해졌다.<수정 : 연합뉴스 일부 인용>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