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남 7개 지역문화재단 협의회 발족

기사승인 2020.02.11  16:59:41

공유
default_news_ad1

경상남도 7개 지역 문화재단이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한데 뭉쳤다.

도내 광역 문화재단인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하 진흥원, 원장 윤치원)과 거제시문화예술재단(상임이사 장은익), 거창문화재단, 김해문화재단(대표이사 윤정국), 밀양문화재단(상임이사 류화열), 사천문화재단(대표이사 강의태), 창원문화재단(대표이사 강제규), 등 6개 기초문화재단은 11일 오후 2시 창원문화재단 성산아트홀 회의실에서 ‘경상남도 지역문화재단 협의회(이하 협의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이날 발족식에는 7개 기관 대표자와 실무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각 기관 대표자의 인사말, 의장기관·부의장 기관 선임, 회칙 의결, 공동선언문 채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오전에는 김경수 도지사와 각 기관 대표자와의 간담회도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경수 도지사는 “지역문화예술 현장에서 시·군 문화재단의 역할이 핵심적이며 예술인에 대한 지원과 아울러 지역별 특화된 문화예술 프로그램 발굴, 도민의 활발한 참여에 의한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해 각 지역 문화재단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협의회는 도내 지역문화재단 간의 신뢰와 존중에 기반 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기관 간 협력을 통한 지역의 문화정책 역량강화를 모색하기 위해 발족됐다.

앞으로 지역문화예술 지원 네트워크 구축 및 활성화, 문화예술교육 촉진과 문화복지 확대, 정책수립과 조사·연구, 도민의 문화향수권 확대 및 생활문화 활성화, 지역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회원 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 등 5개 분야에 대해 실천해 나갈 것을 공동 선언했다.

이를 위해 우선 문화예술 창작 지원 및 예술인복지 사업 등 지역별 설명회 개최, 지역 밀착형 주제에 대한 공동 세미나 개최, 지역문화 지표 공동 개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협의회에 참석한 각 기관 대표자는 “문화자치와 문화분권이 지역문화진흥의 목표로 정책화 되고, 문화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지역의 실천담론을 모색해야 하는 상황에서 각 재단 간 협력을 통해 지역의 정책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뜻을 한데 모았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