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거제시, 100억 규모 '조선업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 협약

기사승인 2020.10.22  15:50:42

공유
default_news_ad1

- 시 중점시책, 조선업 고용유지모델사업 본격화..출연액, 전국 최대규모

경남도, 거제시, 대우‧삼성 양대조선 및 협력사 등 참여 100억 원 규모 기금 조성
거제형 조선업 고용유지모델 일환...하청 노동자 복지 위해 사용

거제시가 조선업 노동자 대량 실직 우려와 관련해 후반기 중점 시책으로 추진 중인 거제형 조선업 고용유지모델 사업이 본격화 된다.

시는 22일 거제시청 소통실에서 경남도와 양대조선, 협력사 등과 함께 '조선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변광용 거제시장을 비롯해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양대 사내협력회사 공동근로복지기금법인 대표, 강현철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지역구 출신 송오성·김성갑·옥은숙 도의원과 옥영문 거제시의회의장, 신금자 부의장, 김두호·강병주 시의원도 배석했다.

참여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조선업 사내협력회사 공동근로복지기금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는 한편, 경상남도 조선업 고용위기 극복 및 원·하청 동반성장과 노동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김경수 지사는 "이번 협약은 원·하청 뿐 아니라 기업과 지역 모두가 상생하는 선례가 될 것"이라며 "거제시에서 추진하는 거제형 조선업 고용유지모델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경남도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동근로복지기금은 중소기업을 포함한 둘 이상의 기업이 기금법인을 설립하여 복지사업을 시행하는 경우 정부가 지원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조성된 기금은 하청노동자들의 자녀학자금 지원과 생활안정자금 지원 등 노동자 복지 강화를 위해 사용되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임금격차를 해소하고 노·사와 원·하청이 상생 발전하는 기반이 된다.

이번 경남도와 거제시의 출연은 공동근로복지기금에 지자체가 출연하는 전국에서 두 번째 사례며, 출연 금액으로는 전국 최대 규모다.

두 조선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은 협력사 출연금에 경남도와 거제시가 각각 6억 원씩을 출연하고, 원청과 고용노동부의 출연금 등을 합쳐 총 100억 원 정도의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변광용 시장은 "협약체결을 통해 기금 조성에 지자체가 직접 참여해 조선협력사가 겪는 고통을 분담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과 지원으로 어려운 고용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노동자의 복지 향상과 지역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