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차 재난지원금 최대한 빨리 지급"..최대 300만원

기사승인 2021.01.06  16:08:56

공유
default_news_ad1

- 작년 매출액 4억 이하, 전년比 매출감소 소상공인 100만원 지원..설 전까지 90% 지급 방침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윤곽이 드러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6일 총 4조1천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3차 재난지원금(버팀목자금) 지원 계획을 밝혔다.

오는 11일부터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280만명은 최대 300만 원의 3차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은 오는 11일까지 지원 대상임을 알리는 문자 메시지를 받고 즉시 신청하면 빠르면 당일 오후나 다음 날 오전에 버팀목자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집합금지 위반 업체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6일부터 3차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에게 문자가 발송되기 시작했으며, 당장 문자를 받지 않았다고 해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이날 발송된 안내 문자는 특수형태근로자(특고)와 프리랜서를 대상으로 하는 3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지급 용도다.

지난해 11월24일 이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방역강화 조치로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대상이 된 소상공인은 각각 300만원과 2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시행된 연말연시 특별방역으로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 실외 겨울 스포츠시설과 영업제한이 이뤄진 숙박시설도 지원 대상이다. 그러나 집합금지나 영업제한 조치를 위반한 업체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와 함께 지난해 매출액이 4억원 이하이면서 2019년 매출액보다 감소한 영세 소상공인도 1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매출 감소로 100만원을 받더라도 향후 국세청에 신고되는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면 지원금은 환수된다.

앞서 소상공인 1차 지원금인 새희망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면 좀 더 기다려야 한다. 11일부터 나가는 버팀목자금은 지난해 새희망자금을 받은 사람에게 우선 지급된다. 신규 신청자 관련 사업 공고는 1월말께 나올 예정이며, 지급 예정 시기는 2월 말이다.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업종, 일반업종 모두 지난해 11월30일 이전 개업한 경우에만 버팀목자금 지급 대상이 된다. 이 가운데 지난해 개업한 소상공인은 9∼12월 매출액에 따른 연간 환산 매출액이 4억원 이하이고, 12월 매출액이 9∼11월 월평균 매출액을 밑돌 경우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사행성 업종, 부동산 임대업, 전문 직종 등 소상공인 정책자금 융자 제외 업종은 버팀목자금을 받을 수 없다.

오는 25일까지 감소한 매출을 신고한 소상공인에게는 이르면 3월 중순에 지원금이 지급된다. 그러나 부가세 신고기한 연장에 따라 25일 이후 매출을 신고하면 지급 시기가 더 늦어질 수 있다.

중기부는 이번 3차 재난지원금을 설 명절 전까지 지원금의 90%를 지급할 계획이다. 오는 7일부터 신청자의 편의를 위해 콜센터(1522-3500)를 운영한다. 상세한 지원 기준, 문자 메시지 안내 일정, 신청 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 누리집(www.mss.go.kr)이나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시행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중기부 관계자는 "버팀목자금 신청과 관련해 정부는 계좌 비밀번호나 오티피(OTP) 번호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보이스피싱 등 각종 범죄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