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重, '디지털 트윈' 기술 자율운항 시대 앞당긴다

기사승인 2021.10.20  11:20:44

공유
default_news_ad1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고장진단 시스템인 SVESSEL CBM의 이미지>

20日, 英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디지털 트윈 기술 인증
디지털 환경에서 고장진단, 시운전 가능 어플리케이션 개발
가상 공간서 시뮬레이션 ... 자율운항선박 핵심 기술

삼성중공업은 영국 선급 로이드로부터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READY for SVESSEL CBM & S-Fugas) 기본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인증은 삼성중공업이 스마트십 어플리케이션인 SVESSEL CBM(고장진단 시스템)과 S-Fugas(LNG 연료공급 시스템)이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할 준비가 완료 되었음을 의미한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물리적인 사물, 환경 등을 가상 공간에 동일하게 구현하는 기술로, 무인화를 지향하는 자율운항 선박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SVESSEL CBM은 가상공간에서 실제 선박에서 작동하는 주요 장비의 진동 및 전류 신호를 원격 모니터링해 상태를 진단하고 사전에 정비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장비 운용 효율을 높여주는 스마트십 어플리케이션이다.

S-Fugas 디지털 트윈 역시 가상 공간에서 다양한 액화천연가스(LNG) 상태 및 연료 공급 조건으로 시뮬레이션하며 최적 운영 모델을 찾는 등 시스템의 품질 향상을 가능하게 한다는 게 삼성중공업 측 설명이다.

실제로 삼성중공업은 현재 거제조선소에서 건조하고 있는 11만톤급 액화천연가스(LNG) 이중연료 추진 원유운반선에 S-Fugas 디지털 트윈을 적용해 선박 시운전 소요 시간과 비용 단축은 물론 시스템 최적화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현조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장은 "삼성중공업은 미래 자율운항선박 시대를 여는 핵심기술로 디지털 트윈에 주목하고 있다"며 "이번 기술 인증을 토대로 선박의 주요 장비에 대한 모니터링, 상태 진단 및 수명 예측이 가능한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거제저널>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