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거제시민대책위 "한화, 대우조선 노조와 협상의지 밝혀라"

기사승인 2022.11.04  17:32:44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 제공>

대우조선해양의 올바른 매각 위한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는 4일 오전 10시30분께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화는 대우조선 노동조합과의 협상 의지를 공식 밝혀라"고 촉구했다.

앞서 시민대책위는 지난달 5일 입장문을 통해 "한화의 대우조선 인수 추진을 환영한다"면서 "회사의 안정적인 성장은 물론 거제사회의 활력 제고와 대한민국의 조선업 발전을 위해 노동자들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우조선 노동조합은 매각과 관련해 고용보장, 단협 승계, 회사 발전, 지역 발전 등과 관련한 4대 요구사항을 표명했으며, 최근 이를 구체화한 내용을 한화 인수단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화된 요구안은 구성원의 고용 승계, 인위적인 구조조정 금지, 노조 단협승계, 인수 후 회사 분할 금지, 검증된 조선업 전문 경영인 선임, 협력사를 포함한 조선산업 육성 계획, 하청노동자들의 저임금 구조 개선, 지역사회 발전 투자계획 등을 담고 있다. 

문제는 한화가 노동조합과의 대화와 협의가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의하면서도 최종 본계약까지는 당사자와의 공식적인 만남을 금지하고 있는 조건부 투자합의서(MOU)의 조항을 들어 협상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대우조선 노조가 한화의 대화 의지를 전적으로 신뢰하기 어렵게 하고 계속해서 ‘실사 저지’라는 투쟁에 돌입할 수 있는 명분을 제공하는 요인이 된다는 지적이 높다.

한화는 지난 9월26일 산업은행과의 조건부 투자합의서(MOU) 체결 후 3주간의 추가 입찰의향서 접수기간이 만료됐다. 예상대로 한화 이외의 추가 투자자는 없었으며, 한화는 현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최대 6주간의 현지실사를 진행중이다.

계획대로라면 실사가 끝나는 오는 28일을 전후해 본계약이 체결될 것이고 기업결합, 방산 승인 등 국내외 인허가 심사 후 내년 초 2조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시민대책위는 이날 "본계약 체결 후 대우조선 노동조합과 협상테이블을 만들고, 이 테이블에서 노조의 4대 요구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을 공식적으로 밝히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도 그 정도의 입장 표명은 수용하고 실사 등 인수 절차에 협력해야 할 것"이라면서 "더 이상 현장실사를 앞둔 상황에서 '당사자 참여 보장'을 둘러싸고 한화와 노동조합이 격렬하게 대치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한화는 빠르면 빠를수록, 늦어도 현장실사 이전에 이같은 입장을 표명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