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선도시' 거제에 세계 최초 '로터세일 실증센터' 구축

기사승인 2022.11.24  15:59:11

공유
default_news_ad1

산업통상자원부, 2022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추진
방재시험연구원·거제시·거제시의회·대우조선해양(주) 업무협약 체결
2023년 3월 거제시 옥포국가산업단지 내 착공
국내 최초 로터세일 실험센터 구축 완료

거제에 세계 최초 공인 로터세일 실증센터가 구축될 전망이다.

방재시험연구원과 거제시, 거제시의회, 대우조선해양(주)는 24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선박 풍력추진보조장치(로터세일) 실증센터를 구축하는데 협력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방재시험연구원은 주관연구기관으로서 실증센터 구축, 운영을 책임지고 거제시와 거제시의회는 예산 및 행정 지원을 대우조선해양은 로터세일 기술개발 지원과 사업부지 10년 무상제공을 협약했다.

협약식을 주관한 방재시험연구원 문성호 원장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올해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으로 추진하는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다면 국제적으로 공인 받을 수 있는 세계 최초 로터세일 실증센터가 내년 3월 착공해 2026년 상반기 경남 거제에 구축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터세일은 마그누스 효과를 활용해 풍력으로 선박의 보조 추진력을 얻을 수 있는 장치로서 운항 연료를 6~8% 절감할 수 있다.

최근 조선업계의 화두 중 하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미래 친환경 무탄소 선박의 시장 주도권을 어떻게 선점하느냐? 이다.

조선업계에서는 세계적인 탄소중립 기조에 맞춰 친환경 선박연료 기술개발과 함께 이제는 연료 사용량 자체를 줄여 탄소배출을 저감할 수 있는 로터세일 기술개발도 중요한 시점으로 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2019년부터 로터세일 시스템을 자체 개발을 진행했고, 지난해 3월 노르웨이선급(DNV)으로부터 기본 승인(AIP)을 획득한 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개발, 제작한 높이 30m, 직경 5m의 로터세일 시제품과 실험센터를 이날 협약식 이후 공개했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로터세일 개발을 통해 이미 성공적으로 적용하고 있는 ALS(공기윤활장치), Shaft Generator Motor(축발전모터), DS4(스마트십 솔루션) 등의 기존 연료 절감 장치에 새로운 풍력추진보조장치를 더함으로써 선박 종류와 운항 경로에 따라 가장 적절한 연료 절감 장치를 제시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또 글로벌 경쟁에서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고, 선주들에게는 운영비를 추가로 절감할 수 있는 친환경 명품 선박을 제공할 것임을 밝혔다.

박종우 시장은 “조선업 재도약을 위한 연구개발사업으로 국비 50억 원을 포함한 총 7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으로 미래 선박 시장에서 국내 조선사들이 기술 초격차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매년 2000~3000억 원에 이르는 신규 국내 조선기자재 시장을 개척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