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거제시민 송용탁씨, 제3회 약천 남구만 신인문학상 수상

기사승인 2020.11.30  17:48:20

공유
default_news_ad1

- "청각요소 섬세한 표현 높이 평가"

거제시민 송용탁(42·사진)씨가 '제3회 약천 남구만 신인문학상'을 수상했다.

경기도 용인시는 30일 ‘제3회 약천 남구만 신인문학상’ 당선작으로 송용탁(경남 거제시)씨의 ‘결’외 7편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문학상은 용인 출신의 조선시대 문신 약천 남구만(1629~1711)의 문학세계를 계승하기 위해 마련했다. 용인문학회가 주최하고 용인시와 용인신문사, 의령 남씨 문충공파 종중이 후원했다.

남구만 신인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전국에서 접수한 520편의 응모작을 블라인드 방식으로 심사해 이번 수상작을 결정했다.

송용탁 씨의 ‘결’외 7편의 작품은 어머니의 결을 찾아내는 회상의 경로를 ‘빈 도시락통이 달그락거리는 소리’, ‘혼자라는 속잎’ 등 청각적 표현으로 섬세하게 나타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송씨는 지난 21일 용인문화예술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상패와 상금 500만원을 받았다.

한편 ‘동창이 밝았느냐’ 등 시조 900여수를 남긴 약천 남구만의 묘역은 여생을 보내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갈담리에 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