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고] 여름철 벌 쏘임에 주의하세요

기사승인 2021.06.11  09:28:42

공유
default_news_ad1

- 거제소방서 예방안전과 / 정호훈 소방사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있는 곤충 중 하나가 벌이다. 벌의 지구의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항상 이로운 곤충은 아니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여름철 무더위가 시작되어 벌의 개체수가 증가하면서 119상황실에 벌집제거 요청 또한 늘어나고 있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말벌들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산뿐만 아니라 우리가 사는 도심지 까지 빠르게 번식하면서 벌에 쏘인 사고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거나, 심지어 그 자리에서 숨지는 사고가 종종 발생하여 벌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벌에 쏘이면 일반적으로 피부가 빨갛게 부어 오르거나 통증이 생기는데, 이런 증상은 수 시간 안에 없어진다. 심한 경우에는 쇼크, 호흡곤란, 두드러기 등이 함께 나타나는 '아나필락시스 쇼크반응'(과민증 쇼크반응)을 일으키는데 이때는 신속히 119에 신고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벌쏘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몇가지 알아 둬야 할 것이 있다.

벌은 검은색이나 갈색등 어두운 색에 공격성을 보이므로 벌집이 있을 것으로 판단되는 장소에서는 흰색등 밝은색의 옷을 입는게 좋고 향수나 화장품, 헤어스프레이는 벌을 자극하는 냄새를 풍기기 때문에 가급적 사용을 하지 말아야 한다. 또 벌을 먼저 발견 했을 때는 최대한 멀리 피하여야 하고 팔을 휘두르는 등 큰 몸짓은 벌을 흥분시킬 수 있어 자제하여야 한다.

만약 벌에게 쏘였을때는 손톱이나 플라스틱카드 또는 핀셋을 사용해서 침을 제거하고 차가운 물로 쏘인 부위를 깨끗이 씻고 드레싱을 해주는 것이 좋다. 그리고 얼음찜질 및 스테로이드 연고를 바른 후 안정을 취해야 한다.

만약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아나필락시스 쇼크반응으로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으므로 쇼크반응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119로 신고하거나 병원으로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제 더위가 갈수록 심해지면서 말벌들은 우리 주변에서 더욱 더 많이 보게 될 것이다. 말벌집을 본다면 무리하게 제거하기 보다는 안전한 곳으로 피신 후 119에 신고해 도움을 받는것이 좋다. 말벌은 우리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항상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