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연송, 박종우 거제시장 후보 지지 선언

기사승인 2022.05.24  17:26:45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종우 후보 당선을 위해 모든 것 바치겠다"

“정치인의 전유물이 되어온 거제시장으로는 거제 경제를 살릴 수 없다”

박종우 국민의힘 거제시장 후보와 공천경쟁을 벌였던 정연송 거제비전연구소 이사장이 박종우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정연송 이사장은 24일 오전 11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과정에서 보여준 거제시민의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정 이사장은 “비록 국민의힘 후보로는 선정되지 못했지만, 새로운 거제를 희망하는 거제시민의 뜨거운 열정을 통해 거제를 바꿔낼 수 있다는 기대를 높일 수 있었다”며 “새로운 기회를 맞은 거제시가 지금의 위기를 돌파하고 더 크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부 여당의 전폭적인 지원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종우 후보의 거제시장 당선은 윤석열 대통령, 서일준 국회의원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의 마침표가 될 것이다. 박 후보의 당선과 국민의힘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지지를 밝혔다.

박종우 후보의 지지 이유는 “지난 4년 동안 시민은 없고 특정 지역, 학교, 세력만을 위한 시정에 종지부를 찍고 너편 내편 가리지 않는 통합의 시정을 펼치겠다는 포용력을 보이고 있고 전문 경영인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남부내륙철도, 가덕신공항 등 거제발전의 마중물을 기회로 삼아 백년대계를 설계하는 일에는 도시계획분야에 탁월한 식견을 가진 박종우 후보가 적임자다. 무능으로 지역경제를 말아먹고 편 가르기로 시민여론을 분열시킨 장본인들이 또다시 4년을 맡겨달라고 표를 구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무능과 불통을 심판해야 한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지금까지 정치인의 전유물이 되어온 거제시장으로 몰락한 거제경제를 살릴 수 없다고 봤다.

정연송 이사장은 국민의힘에 압도적인 지지로 6.1일 새로운 거제에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나가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박종우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기자회견장에는 정연송 이사장과 박종우 국민의힘 거제시장 후보가 손을 맞잡고 필승을 다짐했다.

한편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종우 후보는 “최근 논란이 된 남녀사이에 일어난 돈 봉투 사건에 본인이 개입됐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거제저널 gjnow3220@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